IT News

How To : 그래픽 카드 GPU 온도 확인하는 방법

2020-07-07

내 PC의 그래픽 카드 온도는 얼마나 될까? PC가 정상적으로 작동할 때는 온도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그래픽 카드는 모니터로 그래픽을 입력하고 과열과 강제 종료 없이 게임을 지원하면 된다. 그러나 구형 PC이거나 그래픽 카드를 오버클럭 했을 경우 GPU 온도는 중요한 하나의 신호다.

좋은 소식은 그래픽 카드 온도 확인이 아주 쉽다는 것이다. 윈도우에서 바로 온도를 확인할 수 있는 내장 도구도 추가됐다. 또한, 무료 GPU 모니터링 도구가 많이 있고 그중 대다수가 온도를 측정해준다.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자.

그래픽 카드 온도 확인하기

ⓒ MARK HACHMAN / IDG

마이크로소프트가 마침내 윈도우 10 2020년 5월 업데이트에서 GPU 온도 모니터링 툴을 작업 관리자에 추가했다. 무려 24년이나 걸렸다.

Ctrl+Shift+Esc를 열어 작업 관리자 대화창을 열거나 Ctrl+Alt+Delete에서 ‘작업 관리자’를 선택하거나 윈도우 시작 메뉴 아이콘을 오른쪽 클릭해서 ‘작업 관리자’를 선택한다. 여기에서 ‘성능’ 탭으로 들어가면 왼쪽에 GPU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윈도우 10 2020년 5월 업데이트 혹은 그 이후 버전의 윈도우가 설치되어 있을 때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하지만 이 기능은 매우 단순하다. 시간 흐름에 따른 온도 변화를 추적하지 않고, 현재의 온도만을 보여준다. 그리고 게임을 하거나 오버클럭 조정 중에 작업 관리자를 여는 것도 귀찮을 수 있다. 마침내 윈도우에 GPU 온도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 들어간 것은 환영하지만, 뒤이어 설명할 서드파티 도구가 훨씬 더 나은 GPU 온도 확인 옵션을 제공한다.

GPU 온도 확인을 위한 서드파티 툴

ⓒ GORDON MAH UNG/IDG

AMD 라데온 그래픽 카드 사용자가 라데온 세팅(Radeon Setting) 앱을 최신 버전으로 유지하고 있다면 방법은 쉽다. 2017년 AMD는 게임 내 시각 설정을 변경할 수 있는 라데온 오버레이(Radeon Overlay)를 출시했다. 여기에도 GPU 온도와 다른 중요한 게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성능 모니터 기능이 있다.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려면 Alt+R 키를 눌러 라데온 오버레이를 불러온다. 성능 모니터링 섹션에서 원하는 탭을 선택한다. Ctrl+Shift + 0을 눌러서 성능 모니터링 도구 설정을 단독으로 불러올 수 있다.

게임을 열심히 하지 않는 사람도 라데온 세팅 앱에서 오버클럭 도구인 와트맨(Wattman)으로 이동해 GPU 온도를 확인할 수 있다. 윈도우 바탕 화면을 우클릭하고, 라데온 설정을 선택한 후 게이밍(Gaming) > 글로벌 세팅(Global Setting) > 글로벌 와트맨(Global Wattman) 항목으로 이동한다. 도구를 사용해 지나친 오버클럭으로 그래픽 카드를 날려버리지 않겠다고 서약한 후에는 와트맨에 액세스하고 GPU 온도, 그리고 그래프 형태로 된 핵심적 통계 수치를 볼 수 있다. 여기까지가 전부다.

ⓒ AMD

라데온 사용자가 아닌 사람도 많을 것이다. 스팀의 하드웨어 설문 조사는 전체 응답자 PC 중 75%가 엔비디아 지포스 그래픽 카드를 탑재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그리고 지포스 익스피리언스 소프트웨어는 GPU 온도 확인 기능을 제공하지 않아서 서드파티 소프트웨어의 손을 빌려야 한다.

그래픽 카드 제조 업체는 보통 GPU 오버 클럭을 위한 특수한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이 도구에는 라데온 오버레이처럼 가장 중요한 측정을 실행할 때 OSD(On-Screen Display)를 지속하는 옵션 등이 있다. 여러 종류 중에서 가장 추천하는 것은 다재다능함을 갖춘 MSI의 애프터버너(Afterburner) 도구다. 이 제품은 오랫동안 인기를 얻었는데 엔비디아 지포스, AMD 라데온 그래픽 카드 두 제품 모두에서 잘 작동하고, 게이머가 반길 만한 다른 기능도 더했다.

ⓒ EVGA

더욱 세련된 앱을 원한다면 지포스 RTX 20 시리즈가 출시되면서 전면적인 새단장을 거친 EVGA의 프리시즌(Precision) X1을 추천한다. 아주 깔끔한데, 단점은 엔비디아 그래픽 카드와만 호환된다는 것이다.

각각의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고 OSD 성능 모니터링 기능을 섬세하게 조정하려면 설정 옵션을 자세히 들여다봐야 한다. OSD 모니터링 도구는 적극적인 오버클럭을 시도할 때 매우 유용하다. AMD 라데온 와트맨처럼 애프터버너와 프리시즌 X1도 별도로 열어서 게임을 하지 않을 때의 그래픽 카드 온도를 측정할 수 있다.

게이머도 아니고 GPU 온도에 전혀 관심이 없다면? 그렇다면 시스템의 온도 센서를 보여주는 모니터링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편리할 것이다. HWInfo는 언제나 누구에게나 적합한 모니터링 프로그램으로, PC의 모든 부품의 가상 스냅샷을 보여준다. 스피드팬(SpeedFan) 과 오픈 하드웨어 모니터(Open Hardware Monitor)도 신뢰할 만한 서드파티 앱이다.

ⓒ BRAD CHACOS/IDG

너무 전문가나 고급 사용자 중심의 앱 사이에서 길을 잃었다면, NZXT의 CAM 소프트웨어를 추천한다. NZXT 하드웨어가 PC에 설치돼 있지 않아도 동일한 작업을 수행한다. 간편하며 깔끔하고 직관적이며 원격 모니터링과 모바일 앱을 지원하지만, CAM 계정을 생성해야 한다.

‘착한’ GPU 온도는 몇 도?

이제 그래픽 카드를 모니터링하는 소프트웨어를 갖췄다. 하지만 화면을 채우는 숫자는 맥락이 없이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래픽 카드 온도는 어디까지 괜찮은 것일까?

쉬운 대답은 없다. 제품마다 다르다. 이럴 때는 구글이 친구가 된다. 대다수 칩은 섭씨 90도 중반에도 작동하고, 게이밍 노트북에서도 90도까지 온도가 올라가는 경우가 흔히 있다. 그러나 일반 데스크톱 PC 온도가 90도 이상으로 올라간다면 구조 신호나 다름없다. 공기 흐름이 원활한 GPU 1대 시스템에서는 80도 이상 올라가면 위험하다. 팬이 여러 개 달린 커스텀 그래픽 카드는 무거운 워크로드 하에서도 60~70도가 적당하고, 수냉쿨러가 달린 GPU라면 온도가 더 낮아야 할 것이다.

ⓒ GORDON MAH UNG/IDG

그래픽 카드가 최근 5년 안에 생산된 제품이고 90도 이상으로 뜨거워진다면, 또는 최근 몇 주간 온도가 급격히 상승했다면 다음의 냉각 방법을 고려해보자.

그래픽 카드 온도 낮추는 법

그래픽 카드 온도가 높아졌을 때 하드웨어 업그레이드에 돈을 들이지 않고 개선하지 않기란 어렵다. 그러나 돈을 쏟아붓기 전에 정말 그래야 하는지 필요성을 점검해 보자.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그래픽 카드는 뜨거운 온도를 버틸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PC가 무거운 게임이나 영상 편집 중에 강제 종료되는 경우가 아니라면 아마도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우선, 시스템의 케이블을 깨끗하게 정리해 GPU 주변의 공기가 원활하게 순환되는지 확인하라. 케이블이 깔끔하게 정리됐다면 케이스에 팬을 추가하는 것도 고려한다. 모든 PC는 최적의 성능을 위해 공기를 빨아들이고 내보내는 팬이 여럿 달려 있는데, 게이밍 PC라면 팬은 더 많아야 한다. 저렴한 팬은 10달러부터 구입할 수 있고, RGB 조명이 붙은 화려한 제품은 조금 더 가격이 높다.

ⓒ GORDON MAH UNG/IDG

미니 PC 같은 소형 폼팩터도 요새는 성능이 강력하지만 워낙 공간이 좁다 보니 하드웨어에서 나오는 열기가 금세 올라간다. 케이스가 유독 작은데 그래픽 카드가 자주 과열되고 강제종료된다면 더욱 공간이 큰 제품으로 바꾸는 것을 고려하라. 커다란 케이스라고 해도 설계가 잘못되어 있다면 공기 흐름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GPU와 히트싱크의 써멀 페이스트가 오래되어 말라 있다면 효율이 떨어질 수 있다. 특히 오래된 그래픽 카드라면 더더욱 그렇다. 그리고 아주 드문 경우지만 품질이 좋지 않은 써멀 페이스트가 발라져서 출시되는 경우도 있다. 다른 방법이 모두 효과가 없다면 써멀 페이스트를 다시 바르는 것을 시도해보자. 그러나 과정이 매우 어려울 수 있고 카드마다 조금씩 다르고, 잘못 손댈 경우 사용자 보증 기한의 보호를 받을 수 없게 된다. 

온도를 확실하게 낮추려는 여정을 종결하려면, 수랭 쿨러를 위한 쿨링 시스템을 고려한다. 대다수 사용자에게는 지나친 모험이다. PCWorld 에디터 고든 마 웅 역시 커세어 브래킷을 사용해 레퍼런스 라데온 R9 290 카드에 CLC(CPU Closed Loop) 수랭 쿨러를 부착했는데 “발열과 노이즈 감소 효과가 확실했고 공기 냉각에 있어 병목 현상도 없었다. 35달러 브라켓으로 20분가량의 작업을 진행한 결과로는 나쁘지 않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단, 고가의 귀중한 하드웨어를 망가뜨리거나 내다 버리기 전에 자신의 그래픽 카드 모델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검색해두어야 한다. editor@itworld.co.kr 

기사출처 : IT WORLD from IDG
기사원본보기

You Might Also Like